天眞菴聖地

바로가기메뉴
주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유틸메뉴


주메뉴


서브메뉴

자료실

  • 기사자료실
  • 서식자료실
  • 천진암 백과
  • 천진암성지성가
  • 시복시성 추진
  • 천진암달력
  • E-book
성금 봉헌 안내시복시성 추진성지안내 조감도

본문내용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시사자료실
  1. 자료실
  2. 시사자료실
[삶과 종교] 신축 모스크바 주교좌대성당 낙성식과 한국의 헌법개정 방향

[삶과 종교] 신축 모스크바 주교좌대성당 낙성식과 

한국의 헌법개정 방향

변기영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06일 20:33  /   발행일 2018년 03월 07일 수요일            제22면
     
 
▲
 
1931년 스탈린은 소련의 종교말살 정책으로 모스크바 주교좌대성당을 폭파하고 그 자리에 450m 높이 탑을 신축, 레닌의 초대형 동상 건립 장기계획을 착수시켰으나, 당시는 인력도 재력도 여의치 않았다. 
 
그러나 1980년대 말부터 고르바초프, 옐친, 푸틴 등 새 대통령들의 개혁정책으로 모스크바 대성당 복원 운동이 구체화되어 새 대성당 건축은 매우 신속하게 진척되었고, 폭파 전에 있던 바로 그 자리에 유럽 교회들의 지원으로 약 5억 달러의 큰 예산을 들여 완공하였고, 마침내 지난 2000년 연말에 전 유럽 교계의 감탄과 경탄을 받으며 낙성식을 거행하였다.

모스크바의 신축 대성당은 첨탑 높이 103.5m, 내부 평면 2만7천㎡, 천정높이 79m, 벽 두께 평균 3.5m, 천정 중앙 돔 직경 30m, 천정과 벽 내면과 외부 돔 지붕은 1㎜ 두께의 합금으로 입혀졌다. 모스크바의 루즈코푸 시장은 새 대성당 축성식 기념사에서 “과거 스탈린 공산주의 집단(regime)이 파괴한 새 대성당 복원은 우리 소련 인민의 정교회 정신 부흥운동의 출발이요, 표상”임을 강조했고, 소련 제2의 도시 레닌그라드(Leningrade) 역시, 거의 1세기 만에 페테르스부룩(Petersburg)이라는 옛 이름을 회복하였다그래서 현재 전 세계가 옛 이름
페테르스부룩(Petersburg)이라고 부르고 있지만, 최근 몇년 전까지만 해도, 레닌 그라드라고 하였다.

신권(神權)이 무시되는 무신론 공산주의 체제하에서는 인권(人權)도 존중될 수 없었다. 고려말 이성계와 정도전 등이 고민하던 왕권(王權) 수호 통치와 신권(臣權)의 개혁 정치 시도, 나아가 민권(民權) 신장이 공산주의 체제하의 자유부재 사회에서는 경제발전의 기적도 일으킬 수가 없었다.

신앙인, 지성인, 부자를 모두 숙청하고 나면 노동자농민들이 기업가와 부자가 될 줄로 알았으나, 기업가들과 부자들만 없어지고, 노동자농민들은 가난한 채 그대로 남아서 1세기를 두고 대를 이어가며 변함이 없었다. 유럽 다른 나라 국민들의 삶에 비하여 소련 인민의 상대적 가난은 절대적 가난으로까지 심화되어 가고 있었다. 오죽하면, 16개 사회주의 공화국을 대부분 토하였고, 핵과 미사일 기술을 팔아먹기도 하였다.
더군다나 미국의 막강한 군사력에 대항하려는 소련의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대량 생산 노력은, 마치 오늘의 북한처럼 인민들의 복지에 정신 쓸 겨를이 없게 하여, 복지는 고사하고 국가 유지 자체도 어려워져서 1980년대 말, 결국 국방과 체제유지에 무용지물이 된 핵무기와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대량으로 제조보유한 상태에서 구 소련의 무신론 공산주의 정권 붕괴는 속수무책이었다.

최근 우리나라에 헌법 개정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民主)니, 민족(民族)이니, 통일(統一)이니 하며 현행 헌법 개정 방향을 1세기 전 소련이 실패한 무신론 사회주의를 추종하려는 목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공산주의 망령들이 복장만 바꾸어 입고, 명찰만 새로 만들어 가슴에 붙이고 출현하여, 광란의 괴성으로 진실을 파괴하고, 일부 사이비 언론들은 괴변으로 정의를 거부하고 조작된 다수의 폭력으로 문화와 역사의 개조를 시도하지만, 眞理와 正義를 부정하는 虛僞와 不義로 무신론 공산주의로 가는 헌법 개정만은 없어야 할 것이다.

‘안반이 글러서 떡이 안 된다’는 말이 있다. 떡메질이 서투른 새 일꾼이 떡 찧는 판이 잘못 생겨서 떡이 잘 안 된다고 탓한다는 말인데, 기름 한 방울도 안 나오고 지하자원도 별로 신통치 않은 우리가 분단의 상처와 전란의 잿더미에서 단기간에 ‘세계 10대 경제대국’ ‘7대 무역 대국’ 하는 소리를 들으며, 중국에 앞서는 서울올림픽을 비롯한 국제 문화행사를 계속 거뜬히 흑자 거행하며, 세계 여러 나라에 적지 않은 원조를 보내주고 있다.

이 한강 기적의 토대가 된 현행 헌법도 잘 안 지키고 제대로 못 지키는 마당에, 헌법개정은 불안하기 그지없다. 미국처럼, 기존 헌법의 일부 조항에 대한 추가 보완 정도라면 몰라도, 대한민국의 국체(國體)까지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는 모험은 개헌이 아니라, 미지의 불안한 공산주의 혁명같은 개악(改惡)이 될까 걱정이다. 더구나 국가 100년 대계의 개헌작업에는 반드시 헌법학 전문 원로학자들이 참여하는 분명한 몫이 보장되어야 하겠다.

결국, 현행 헌법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북한과 남한 사회에까지 전염된 공산주의 무신론 사상과 정신에 문제가 있는 것이고,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다. 우리가 유혈참극을 피하며 통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북한도 일본,  영국,  태국,  벨지움,   등, 몇몇  나라들처럼 우선 입헌군주제로 가는 것이 합당한 차선책이 아닐까 한다. 
* 모스크바 시에는 유명한 성당들이 여럿 있는데, 본란에서 거론한, 새로 복원된 대성당의 교회 전문 명칭은,"구세주 대성당(Redemptoris Church)"이다. 현재, 소련의 대표적인 대성당이다.

변기영 천주교 몬시뇰/<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 : 2018.03.06 오후 9:24:00


----------------------------------------------------------------

-[서울대 트루스 포럼 시국 대자보]- 소개.

충격과 경악의 미투사태를 지켜보며-

2018-03-16 조평세 pyungse.cho@gmail.com

위선의 괴물, 성적폐 좌파 진보세력의 민낯이 드러나다.

▲ 서울대 트루스포럼 대자보 [사진: 조평세]

한때 대선후보까지 올랐던 유망한 젊은 진보 정치인, 노벨문학상 후보자이자 문통령의 절친이었던 시인, ‘이 사람 통하지 않으면 연극에 설수 없다’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닌 연극계의 대부, 각종 유럽 영화제의 상을 휩쓸던 예술영화 감독, 모니터와 스크린을 넘나들며 대중의 살뜰한 사랑을 받던 국민배우들, 세월호와 촛불탄핵에 앞장서온 천주교 사제... 이들의 실체는 상습적 강간 및 성폭행범이었다.

1.소위 운동권 진보 세력이라고 하는 이들의 도덕 윤리적 아노미 현상

대선후보에 까지 올랐던 미전향 주사파 정치인과 DJ, 노무현 등 진보정권 때 유명세를 타며 밀월관계를 보였던 시인, 촛불시위 때 불려다니며 앞장서서 정치인의 도덕성을 비판했던 연극 예술인 등이 도덕적으로 더 고상하고 예술적으로 더 우월한 듯 ‘사회정의, 인권, 민주주의, 평등, 독재타도’ 라는 화려한 구호를 외쳤지만 정작 무대 뒤에서의 이들의 삶은 너무나 이중적이며 추악했다.

타인에게는 적폐 청산 재벌해체 독재권력 타도 등을 운운하며 청렴과 사회정의를 주창했지만 그들이 과연 그러한 자격이 있었을까?

화려한 정치선동의 집회 현장 뒤에서는 그런 정의로운 구호로 얻어낸 권력을 원동력 삼아 끊임없이 또 다른 약자의 영혼을 착취하는 모순을 보였다.

적폐를 청산하자 했던 그들이 사실상 성적폐였고, 독재권력을 타도하자는 그들이 자신들 앞의 약자에게 무소불위의 독재적 권력을 휘둘렀다.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 나무라는 격이다.

소위 운동권 진보세력들의 이중성이 역겹다.

자신들 내부의 윤리적 모순과 성적폐부터 청산해야하는 것이 아닌가?

우리 사회의 정의의 사도인양 시위의 선두에 섰지만 사실 애초부터 그들 내부의 도덕률과 원칙, 정의의 기준이란 없었던 것이며 결국 피 튀기는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속에 결국 대중이 놀아난 것은 아니었을까 하는 배신감마저 든다.

겉으로는 정의와 평등을 외치면서 스스로의 도덕 윤리적 추악함은 합리화하는 좌파 진보세력의 도덕적 분열상태를 반영한다. 기존 사회의 성관념과 성의식이 해체되어야 한다고 하더니 이제 그들 내면에 인간으로서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할 성윤리와 도덕성까지 해체되어버린 것이 아닐까?

좌파 진보들이 그렇게 얘기하는 젠더의식을 해체시키고 나면 그렇게 마음대로 자신의 육체적 욕망을 채워도 양심이 조금 덜 찔리는 것일까?

2. 전체주의적, 집단주의적 사고의 마지막 종착지

2016년 서울대 인류학과 연구자의 ‘개인을 넘어서는 그 자리- 의례로서의 연극과 자아의 재구성’이라는 논문에서 관찰한 밀양연극촌은 실험적 공산주의 독재 사회였다.

개인보다 집단이 우선시되는 집단주의적 특성”, “우리가 극단적으로 강조되는 공동체”로 묘사되는 밀양연극촌이라는 폐쇄적 공간속에서 개인은 집단주의를 극도로 내면화해간다.

이윤택은 이들의 정신적인 추앙의 대상이었고 연극으로 먹고 살려고 하는 이들의 생계까지도 책임져야했던 아버지 역할을 하고 있었다. 이에 대한 복종과 굴종은 공동체의 존속을 위한 것으로 그 부당함을 알면서도 단원들 사이에서 암묵적으로 용인되었다.

이러한 밀양연극촌의 모습은 오늘날 우리의 생계를 보장하고 의존하기 위해, 또 공동체를 우선으로 하는 위계질서를 만들기 위해 개인의 다양성과 의사를 말살하는 사회주의적 분위기를 연상케한다.

개개인의 특성과 개성을 자유롭게 개성을 발현하는 사회가 아닌 특정 정치인과 정권을 내세워 생계를 보장받고 의존하려는 오늘날의 사회주의적 사회 분위기와 다르지 않다.

모두가 촛불들기를 강요받는 분위기 속에서 이를 거부하는 순간, ‘적폐세력’ㆍ’박사모’로 몰아가고 모두가 똑같은 교육을 받아야 평등이며 모두가 같은 임금을 받는 것만을 공평하다고 여기는 집단주의적 분위기가 우리 사회에 흐르고 있다.

“내가 자유를 포기했으니 너도 포기해야 한다. 그래야 이 공동체가 살 수 있다” 하는 거짓된 종용이 드러난 사건이고 그와 비슷하게 흘러가는 우리 사회를 볼때도 심히 우려스럽다.

3.사상과 혁명의 달성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그들의 이중성

일본 위안부에 대해서 끊임없이 분노와 비난을 퍼붓는 그들이지만 사실상 그들 운동권 내부에 오랫동안 위안부의 역할이 있었다는 것은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다.

운동권 시절에 혁명에 기여하느라 고달픈 운동권 남학생들의 위안부가 되기를 강요받았던 고려대 하숙집 누님의 이야기가 찌라시처럼 내려오는 가운데 이 끔찍한 소문이 단지 차라리 괴담이였기를 바란다.

2010년대 민노총에서 발생한 여성노조원들에 대한 간부들의 성폭력 사건들에 대해서도 그들은 태도는 여전히 모순적이다.

사회혁명의 대의를 위해 희생을 참으라거나, 위기에 처한 조직을 위해서 보위하기 위해 덮어야 한다거나 혹은 반대세력이나 프락치의 음해로 치부해버리는 음모론 등이 대세였다.

사회정의를 위해서 여성성을 과감히 버리고 여성으로서의 수치와 모욕 등은 잊고 무성화 되어 살라는 오랜 종용이 있었다.

여성으로서의 성적 수치감은 버리고 그냥 우리의 욕망을 채우라는 것이 사회혁명을 앞당기는 길이라는 논리가 그들이 말하는 젠더 해체였을까?

너희가 하면 기득권의 적폐고 혁명을 하는 우리가 하면 ‘대의를 이루기 위한 방법’이다,

혹은 이러한 ‘성문제들이 외부세력의 음해다’라고 주장하는 치졸한 논리오류와 비겁한 변명들이 그들 가운데 만연하고 있다.

어쩌면 이러한 운동권 좌파 진보세력의 도덕적 아노미 상태는 당연히 예견되었을지도 모른다.

존재하지 않는 유토피아적 이상을 좇아가지만 정작 현실에서의 삶의 도덕률과 윤리규범은 쉽게 버리고 자신들이 말하는 혁명을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희생을 강요하며 허구적 공산주의 사상의 태생적 한계일 것이다.

민주주의라는 아름다운 용어에 숨지 마라.

아름다운 구호를 외치면서 뒤에서는 불쌍한 여성과 약자들을 착취하지 말아라.

혁명을 운운하기 전에 먼저 인간이 되어라!

진보 사회주의 세력이 추구하는 부조리와 도덕적 정신분열의 상태, 그것부터 치유해야 한다.

2018. 03. 15

SNU TRUTH FORUM

사범대 석사과정 17 김보라(필명)

snu.truth.forum@gmail.com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트루스포럼'

www.truthall.com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이상은 서울대교구 굿-뉴스 홈에서 퍼옴-

********************************************

최근 대학생들의 洞察力과 사리판단력과 文章力이 일찌기 보기 드문 수준이다. 특히, 우리 천주교의 대신학생들 뿐 아니라, 성직자들의 글 중에서도, 現 時局에 대하여 이만한 事理判斷力과 정곡을 찌르며 파헤치는 듯하는 표현의 문장을 읽어본 기억이 없다. 오늘의 젊은 청년 학도들은 현 시국을 보고 어떤 생각을 하는지 ?! 그래서 여기 소개하고 싶다. 그렇다고 이 [대자보]의 소리에 전폭적으로 공감하며 동의하기에는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부분도 없지는 않으나, 다양한 분야의 우리 기성세대가 단순한 반성 그 이상의 自我에 대한 眞率한 인식과 비판과 [오늘의 현주소]를 절감케 한다는 사실을 되뇌이게 하는 것도 사실일 것이다. 금번 이러한 어느 한 두 면모를 떠나서, 오늘의 우리 사회의 모든 분야에 있어서 존경과 영광과 높은 명성에 환장한 사람들처럼 보이는 우리 종교계를 포함한 학계와 정계와 언론계, 등의 국민 모두가 분주히 달려오던 발걸음을 멈추고 서서 땀을 씻으며, 天上天下의 上下와 地上으 先後, 左右를 다시 한번 內性觀察하는 시간으로 들어가 보자.

- Msgr. Byon. 2018/03/20.




Writer : 몬시뇰   Date : 2018-03-06 23:04
다음글 : 비핵화와 평화통일 위한 세계적 성지, 포르투갈 파티마 -Denuclearizartion, peacefull unification of Korean, Fatima of Portugal.
이전글 : 오늘의 우리 겨레가 나아갈 길은 ?- The Unique way to go forward now for the peoples of Korea
우리나라천주교회창립사
천진암성지 소식지(2018년 10월호)
ebook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