天眞菴聖地

바로가기메뉴
주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유틸메뉴


주메뉴


서브메뉴

자료실

  • 기사자료실
  • 서식자료실
  • 천진암 백과
  • 천진암성지성가
  • 시복시성 추진
  • 천진암달력
  • E-book
성금 봉헌 안내시복시성 추진성지안내 조감도

본문내용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시사자료실
  1. 자료실
  2. 시사자료실
순교자들의 피로 물든 9월을 보내며,방랑시인 김삿갓의 [九月山] 詩 한 수 음미를 !

순교자들의 피로 물든 9월을 보내며,

방랑시인 김삿갓의 [九月山] 詩 한 수를 음미해 보자.

9월은 한국 순교자들의 피로 붉게 물든 [순교자 성월]이다. 9월 중에 있었던 교회 초기부터의 주요 은총의 역사들을 간추려 보면서, 전 세계가 불안해 하는 위험한 핵 전쟁 검은 구름 아래서 성모님의 보호를 다시 한번 간청하자.

우선 우리나라 천주교회 초기 100 여년 간 천주께서 베풀어주신 특은들을 되새겨보며, [오늘의 우리들 현주소]가 어디 있는지 냉엄하게 확인해 보아야 하겠다. 날마다 감사기도를 잊지 말자 !

1770년부터 1784년까지, 약 15년간 우리 한국교회 창립선조들은 한국 천주교회 발상지 천진암 성지를 본거지로 삼아, 자발적으로 진리를 탐구하고, 신앙 단체를 결성하여, 한국교회를 창립하고, 이웃 북경 교회에 이승훈 진사를 파견하고, 1984년 봄에는 교회 본부를 서울 수표동 이벽 성조 자택으로 옮기고, 이벽 성조께서 이기양과 이가환 대학자들과의 천주교와 유교에 관한 공개토론회에서 대승을 거두시면서, 몇 달 후에는 명례방의 순교자 토마스 김범우 역관의 집으로 다시 옮겼고, 거기서 1785년 을사년 봄에는 [천주교회가 한국에서 최초의  박해]를 당하였다.

1785년 을사년의 최초박해 후에도,박해는 계속되고, 점점 확대되어, 

1791년 신해년 박해와, 

1795년 을묘년 박해

1801년 신유년 박해

1815년 을해년 박해

1827년 정해년 박해, 

1839년 기해년 박해

1846년 병오년 박해

1866년 병인년 박해를 당하면서도, 

우리 신앙의 선조들은 목숨을 바쳐가며 살아 남았고, 

죽음을 견디는 희생으로 생명을 연장하였다(忍死延生-黃嗣永 帛書 末尾).

그 동안 9월 중에는,

1787년 9월 14일, (음력 7월 17일), 김범우 토마스 밀양 단장(삼랑진)순교.

1831년 9월 9일, 교황 그레리오16세 조선교구(대목구) 설정.

1839년 9월 20일, 정하상, 아버지 정약종이 참수된 서소문에서 순교.

1846년 9월 16일, 김대건 신부, 사제 된지 13 개월 만에 새남터에서 순교.

1925년 7월 5일 복자79위 시복 후, 9월 26일을 순교복자 대축일로 제정, 등.


1801년, 정약용, 황사영, 정약종, 권철신, 이가환, 등, 위대한 인물들까지 처형되는 신유년 박해 후 10여년이 지나자, 1811년 홍경래 반란이 일어났다. 천주교도들이 그 동안 받아온 잔인한 박해가 당시 국가와 사회의 불의와 부정을 바로잡으려는 깃발을 들고 나온 홍경래 반란군들에게 정신적으로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을 수는 없었다. 

홍경래 반란군에게 항복하였던 선천부사 김익순이 반란 평정 후, 3족까지 멸하는 반역죄인으로 처형될 때,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훗날의 김삿갓(본래 이름은 金炳然)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한평생 40 여년을 삿갓을 쓰고 걸인으로 구걸하며 전국을 누비는 동안, 천주교 신도들의 피로 물든 강산을 방랑시인으로서 주목하면서, 그러나 묵묵히 돌아다니며, 비운의 시대사회 비판의 저항 시를 읊었다. 마치, 근대 서구사회의 민주주의 개창의 시조라고도 부르는 쟌 쟈-크 룻쏘(Jean Jacque Russo)가 무명의 시골 읍내를 돌며 떠들던 가설극장의 시나리오 각본을 써내려 갔듯이!.

40 여 년간 걸인 시인으로 주유천하 하였던 방랑시인 김삿갓이 천주교 신도들의 피 바람을 쐬지 않고, 모를리가 없었을텐데,,,,! 그러나 그의 해학적인 시문에는 천주교 체취를 찾아볼 수가 없다. 혹시 앞으로 어디선가 좀 나올라는지 ? 순교자 성월 9월을 보내면서, 박해시절 방랑시인 김삿갓의 [9월산]시 몇 귀절을 음미해 본다. 황홀한 9월 단풍으로 어느 황제보다도 위엄과 온화를 겸한  황제복  해마다 9월이면 변함없이 걸치고, 태산의 무게로 좌정하여 방랑시인 김삿갓을 대하며 기다리던 9월의 9월산 경관은 방랑시인 김입, 김병연에게 비할데 없는 유아독존의 소리없는호소(虎嘯) 였으리라. 

황해도는 우리나라에서 인심이 가장 좋은 고장으로 유명하다. 황해도 지역에는 넓은 평야가 많고, 대부분 토질이 태백산맥 암석 대간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서, 땅이 비옥하며, 해안선과 도서들이 많아서, 농작물과 해산물이 매우 풍성하여, 주민들 삶이 윤택하였으며, 심지어, 마을에 누구네 집에나 손님이 오면 돼지를 잡는다는 말이 전해오는 곳이다. 

흉년에는 당연히 허기진 걸인들이 자주 모여드는 지역이었다. 배고픈 방랑시인 김삿갓도 예외는 아니었다. 자주  찾아간다고 싫어하며 눈총을 줄 사람도 없는 황해도를 가면서, 소박하고 황홀하며, 순수하고 우람한, 9월의 단풍이 만발한 9월 산 경관은 빼놓을 수 없는 관광이었고, 시 한 수를 남기는 것역시, 김삿갓에게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누구도 못 말리는 본업이었다. 그래서 재산목록 제1호에 속하는 삿갓과 함께 지필묵을 꺼내어 일필휘지하고 갔다.  


昨年九月 過九月 (작년구월 과구월)-지난 해 9월에도 九月山을 지나갔었는데,

今年九月 過九月 (금년구월 과구월)-금년 9월에도 또 九月山을 지나게 되었구나!

年年九月 過九月 (년년구월 과구월)-해마다 9월에 九月山을 지나며 보니,

九月山光 長九月 (구월산광 장구월)- 구월산 경치는 늘 구월일세 그려 !


지금은 김사갓이 황해도에 간다하더라도, 9월산 단풍 구경을 맘껏 할 수는 없을 것이다.말년에 그는 전라도 동복을지나면서, 쓰고다니던 삿갓을 몇 번이나 바꾸었는지, 40평생을 머리에쓰고 다니면서 고마움을 적어서 남기기도 하였다. 삿갓은 유일한 벗이오, 의관이며, 자랑이오,호신도구이며, 심리적 의지였다.


浮浮我笠等虛船 (부부아립등허선) 부웅 떠 있는 내 삿갓이 텅 빈 배처럼 보이지만,

一着平生四十秋 (일착평생사십추) 평생에 한번 쓰고나서 가을이 40번 지났네 그려.

識者衣冠皆外飾 (식자의관개외식) 식자들의 의관이란 모두가 겉꾸미는 것이지만,

滿天風雨獨無愁 (만천풍우독무수) 하늘에 가득찬 비바람에 삿갓으로 홀로 근심이 없다네.


그러나, 몸은 늙고 병들고, 걸인 생활 40 여년에 마침내, 전라도 동복에서 세상을 떠났다. 오죽하면 발길을 돌리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그냥 서서 머뭇거리기도 어렵다는 심정을 시문으로 표하였다. 歸兮亦難躇亦難 (귀혜역난저역난)

"집으로 되돌아가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그냥 서서 머뭇거리며 있을 수도 어렵기에! 돈푼이나 좀 있다고, 높은 자리에 앉았다고, 조석변하는 숨결에 시들어가는 건강을 믿으며, 으시대고, 뻐기며, 뽑내고, 우쭐대며, 껏쩡거리고, 얼굴내고, 이름내며, 초상집에 가서 장사 술 가지고, 친구 사귀느라 분주한, 정치인, 사법인, 종교인, 지식인, 우리 모두, 방랑시인 김삿갓의, "歸兮亦難躇亦難 (귀혜역난저역난)-집으로 되돌아가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그냥 서서 머뭇거리며 있을 수도 없는" 신세들임을 깨달아 보아야, 이미 늦지 않았으랴 !?" - Msgr. Byon

www.변기영몬시뇰사랑방.kr, ⇨


Writer : 몬시뇰   Date : 2017-09-30 23:13
다음글 : 진리와 진실도 다수결로 결정하려고 하나 ?!
이전글 : 지축이 핵폭발로 요동치더라도 정의의 목적 향해 흔들리지 말아야,,,! 김동원 신부와 권일신 성가대 곡수성당 순례.
우리나라천주교회창립사
천진암성지 소식지(2018년 1월호)
ebook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