天眞菴聖地

바로가기메뉴
주메뉴바로가기
서브메뉴바로가기

유틸메뉴


주메뉴


서브메뉴

자료실

  • 기사자료실
  • 서식자료실
  • 천진암 백과
  • 천진암성지성가
  • 시복시성 추진
  • 천진암달력
  • E-book
성금 봉헌 안내시복시성 추진성지안내 조감도

본문내용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시사자료실
  1. 자료실
  2. 시사자료실
하느님의 종, 殉敎者 李承薰 進士의 李檗 聖祖 欽慕 詩, [光風霽月] 小考와 東西洋의 聖人觀
 
 
하느님의 종, 殉敎者 李承薰 進士의 李檗 聖祖 欽慕 詩,
[光風霽月] 小考와 東西洋의 聖人觀
 
하느님의 종 李承薰 進士의 李檗 聖祖 欽慕 詩, [光風霽月] 小考 
 
1775년, 10월 (乙未年 上月), 하느님의 종 이승훈 진사는 처갓집이 있는 마재에 갔다가, 정약현, 약전, 약종, 약용,4 형제 사돈들과 함께, 때마침 천진암 天學 道場에서 修道하던 광암 이벽 성조께서 누님 댁(정약현의 집)에 종종 들리던 터에, 만천 이승훈 진사는 처 사돈이 되는 德祖 이벽 광암 공을 모시고, 당시에 天學이라고 부르던 天主敎에 관한 도리와, 서양의 새 학문에 관한 강의를 들었는데, 그 내용에 대해서뿐 아니라, 天學을 강의하는 광암 이벽 성조의 박학다식하고, 성현군자다운 그 인격과 영웅호걸의 기백과 長河와 같은 언변에 너무나 감격하고 경탄한 나머지, 20여세의 젊은 학자 이승훈 진사는 아래와 같은 글을 지었다. 
 
襟懷灑落光風霽月之無邊, (금회쇄락광풍제월지무변)
思慮淸明長天秋水之相暎, (사려청명장천추수지상영) 
 
初譯
 
襟懷를 灑落하는 光風과 霽月의 無邊함이여!
思慮는 淸明하여 長天과 秋水가 相暎함이로다!
 
意譯-1
 
가슴에 품은 회포가 고결하기 그지 없어, 빛과 바람으로 비가 개인 하늘의 달 빛이 끝없이 가 없는 비춤이니, 생각과 마음은 맑고 밝아서 높고 멀고 긴 하늘이 가을 물에 서로 비침이로세 !
 
意譯-2
 
옷깃에 배어 있는 것도 말끔히 씻어내려 떨어뜨리는 빛과 바람에 장마철 비가 개인 밤 하늘의 달빛이 끝없이 비추어 가이 없으니, 그 생각과 마음은 맑고 밝아서, 멀고 높은 긴 하늘이 가을 물에 서로 비춤이로세!
 
     註: 
 
*‘光風霽月’이라는 말은 본래 중국 황정견이 주돈이의 인품을 경탄하며 칭송했던 표현인데, 후대에 오면서 동양에서는 학덕을 겸비한 능변가로서, 실로 박학다식한 성현 군자에 대해서 탄복하며 쓰는 표현이다. 그래서 識者들간에는 종종,“그 어른이야말로 참으로, [광풍제월]이지! 하는, 경탄사로 쓰는 말이다.!”
 
* 乙未年 上月(1775, 음력 10월), 마재 강 둑 언덕에서 앞 강물을 바라보며 지은 詩文이다. 이른 봄이나 늦가을에는 기온이 차서, 물 속의 불순물이 모두 바닥으로 가라앉기 때문에, 호수나 강물이 거울같이 맑아, 늦 가을이나 이른 봄에는 물이 맑고 깨끗하여, 푸른 하늘과 흰 구름이 거울 같은 물 속에 비치어 보인다.
 
* 9년 후, 甲辰年 4月(1784년 음력 4월 15일) 봄에, 광암 이벽 성조의 누님(정약현의 부인 경주이씨) 일주기 제사를 지낸 후, 정약전, 약종, 약용, 형제들은 이벽 성조와 함께 아침 일찍 마재에서 배를 타고 서울로 들어오면서, 당시 22세의 청년 정약용이 배 위에서 지은 詩文에서 유사한 풍경을 읊은 대목이 나온다.
 
* 즉, ",,,봄은 깊어, 강가 양쪽에는 붉은 꽃 잎들이 빗 방울처럼(복숭아 꽃 잎) 조금씩 떨어지는데, 바람도 고요히 잠자는듯 하여, 뱃 전 아래 흐르는 강물은 거울 같이 맑아서, 강물 속에는 하늘이 내려와 들어 있음을 보네 ! 春深兩岸看紅雨 (춘심양안간홍우)/風靜中流俯鏡天 (풍정중류부경천)/,,,"
 
* <1784년>[同友人李德操檗乘舟入京]
 
啼樹黃鸝逆客船 (제수황리역객선)/水邊村落始朝煙 (수변촌락시조연)/春深兩岸看紅雨 (춘심양안간홍우)/風靜中流俯鏡天 (풍정중류부경천)/蘇軾才高談水月 (소식재고담수월)/名重若神仙 (이명중약신선)/深知拙劣無賴 (심지졸렬무뢰)/欲把殘經報昔賢 (욕파잔경보석현).
 
* 이 시문에서, 22세의 정약용은 이벽 성조와 함께, "서울로 들어가면서(入京)"라는 표현을 썼는데, 만일 이러한 표현을 의금부 도사를 하던 그 아버지 정재원이 보았다면 막내 아들 정약용은 혼쭐이 날만큼 야단을 맞았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상감 마마가 거하시는 도성, 서울에 에 감히, '들어간다(入京)'는 말은, "서울로 올라간다(上京)"고 해야지, '서울에 들어간다'는 말은 역적들이나 아니면, 대국의 사신들이 쓸 수 있는 말이기 때문이다. 왜정 때까지도, 아니, 해방 후, 또 지금도 까지도, 부산이나 평양에서,수원이나 춘천에서, "서울에 올라간다(上京)"고 말하지, 수원이나 대전에서, 서울에 들어갔다가 나온다"고 말하지 않는 것이 오랜 우리의 문화관습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시 이벽 성조로부터 천학과 서양 신학문을 배운 정약용을 비롯한 청년 학도들은, 당시의 박제가, 이덕무, 등, 우리나라 사회의 현대화를 위한 개혁정신으로, 上京이라는 말 대신 入京이라는 말을 사용할 정도로, 당시 우리나라 사회 개혁에 天學徒들이 공감하며 동참하려는 정신이 깃들어 있었다고 볼 수 있다.
 
* 동양의 聖賢, 君子나, 處士, 居士, 道士, 및 光風齊月 같은 儒.佛.仙.道의 문학적인 표현을, 사실 서양 언어에서 적당한 단어를 찾기는 쉽지 않다. Savant나 Saggi, Sagio, Saint, Sanctus, 등, 유사한 말들이 없지는 않지만, 문명의 격차에서 꼭 맞는 용어를 동양에서 찾기는 쉽지 않다. 바오로 사도께서 일찌기 신약시대 초기부터 Sancti Sanctorum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여, 프로테스탄트에서는 일반 신자들(fideles)을, 지금도, '聖徒들'이라는 말로 쓰기도 한다.
 
* 그런데, 1950년 교황 비오 12세께서 시복하신 119위의 중국 순교자들이 2000년 聖年에 와서 교황 성 요한바오로 2세에 의하여 모두 聖人(Sanctus)으로 諡聖되자마자, 중국 문화계 종교담당 인사들에 의해서 매우 장기간 ,아마 지금까지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비판과 비평이 계속되었었다. 거의 모두가 순교자로 시성되신 분들이었는데, 중국이나 한국에서 말하는 聖人觀과 로마 교회의 공경 대상인 聖人들에 대한 인식이 너무나 상이하기 때문이었다.
 
* 孔子나 孟子같은 학덕이 출중한 위인들을 聖人視하는 중국인들의 생각으로는, 다른 이유도 있었지만, 천주교라는 종교의 도인들 중에 영세도 하지 않은 초보자 쟝 파일루나 치주제 같은 그다지 유식하지도 않은 예비 신자들을, 순교 성인으로 추대한다는 것이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의 103위 성인들과 124위 복자들과 새로 시복될 하느님의 종들에 대해서도 중국인들의 시각은 마찬가지일 것이다.
 
* 그런데, 중국을 비롯한 동양에서도 일반인들이 좀 쉽고 당연하게 성인으로 인정하고 존경할 수 있는 분들 중에는, Matteo Ricci나 Adam Schall 같은 선교사들이나, 또는 文度公 정약용 승지나, 문도공 자신이 聖賢이라고 칭송하며 언급하던 광암 이벽 성조나 대학자 녹암 권철신, 직암 권일신, 같은 분들이 시복이나 시성되어 존경과 추앙을 받는데 대하여는 매우 긍정정인 인식을 갖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한마디로, 특히, 중국인들도 쉽게 당연시할 수 있는 한국천주교회 창립성조들의 시복이나 시성은 이러한 면에서 볼 때, 124위 복자들보다도, 103위 성인들보다도, 가장 먼저(in primo), 별도로(separatim), 되도록 신속히(quam primum), 시복, 시성되셨어야 할, 우리나라 천주교 신앙의 제1세대 선조들에 대한 후대 교회의 책무다.
 
자발적인 진리탐구의 노력으로, 하느님의 말씀을 직접 만나뵙고 신앙을 실천하였으며, 사도시대의 신자들처럼, 성사생활을 하기 이전에 이미 가장 아름다운 그리스도 신앙생활의 공동체를 이루었으니, 이는 세계 모든 교회에 본보기가 아닐 수 없다.(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말씀; 2014. 8. 14. 방한 첫날 한국주교님들에게,또, 2013. 3. 7.한국주교님들의 Roma 정기 예방, Ad limina 때 하신 말씀 참조).- Msgr. Byon -
 

Writer : 몬시뇰   Date : 2017-03-13 21:30
다음글 : 우리는 천주교회 사제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 명동대성당도 없어졌을 것이다!
이전글 : 한민족100년계획 천진암대성당 건립, 어디까지 와 있나? 어떻게 되어 가고 있나? -사전 읽기-
우리나라천주교회창립사
천진암성지 소식지(2018년 12월호)
ebook 목록